김정은 총비서가 언급한 “왁찐”이 꼭 코로나 백신이라고 단정할 수는 없다

LINK: https://www.rfa.org/korean/news_indepth/coronank-09222022091728.html [기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최근(9월8일), 최고인민회의에서 백신 접종 필요성을 공개적으로 밝혔습니다. ‘코로나’ 백신(왁찐)이라고 직접적인 언급은 안 했지만 ‘악성 전염병’이라 말한 것을 보아 코로나 백신을 의미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어떤 배경에서 갑자기 입장을 바꿨는지, 그리고 어떤 의미가 있는지 궁금합니다. [안경수 센터장] 제14기 제7차 최고인민회의에서 김정은 총비서의 코로나 방역 관련 연설에서 북한 ‘왁찐’에 대한 언급이 나옵니다. 이례적인 건데요. ‘왁찐 접종을 책임적으로 실시하는 것과“김정은 총비서가 언급한 “왁찐”이 꼭 코로나 백신이라고 단정할 수는 없다” 계속 읽기

북한 최고인민회의의 김정은 총비서 연설에서 언급된 “왁찐접종”에 대한 해석

이번, 2022년 9월 7일과 8일 진행되었던 북한의 제14기 제7차 최고인민회의에서, 김정은 총비서의 코로나 방역 관련 연설을 보면, “최근 세계보건기구와 여러 나라 보건전문기관들에서는 올겨울에 신형코로나비루스전파와 함께 위험한 돌림감기에도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경고하고있습니다.” “그리고 우리 방역전문가들은 지난 5~6월에 악성전염병을 경과하면서 우리 사람들속에 형성되였던 항체력가가 10월경에는 떨어질것으로 보고있습니다.” “때문에 왁찐접종을 책임적으로 실시하는것과 함께 11월에 들어서면서부터는 전 주민이 자체의“북한 최고인민회의의 김정은 총비서 연설에서 언급된 “왁찐접종”에 대한 해석” 계속 읽기

북한은 방역 해제를 한것이 아니라 “긴장 강화된 정상방역체계”로 되돌아 간것이다

LINK: https://www.rfa.org/korean/news_indepth/humanitarian-08252022094902.html [기자] 북한의 섣부른 방역 승리 선언이 오히려 주민의 건강을 위협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안경수 센터장] 저는 북한의 의도적인 방역 승리 선언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확진자가 0명으로 나온 날이 80일 차였고, 91일이 된 날에 승리를 선언했잖아요. 북한 당국의 정치적인 의도인데요. 북한의 이런 정치적인 선언, 즉 북한 조선노동당 등 북한 당국에서 말하는 논리와 실제 생활 현실은 다르다는 걸 북한 주민들은 이미 전부터“북한은 방역 해제를 한것이 아니라 “긴장 강화된 정상방역체계”로 되돌아 간것이다” 계속 읽기

북한은 국제사회의 코로나 백신 지원 명분을 스스로 없앴다

LINK: https://www.rfa.org/korean/in_focus/humanitarianaid-08112022101040.html 이런 가운데 한국 통일의료연구센터의 안경수 센터장은 11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북한이 코로나 백신을 수용할 가능성은 적다고 분석했습니다. 북한 당국이 11일 공식적으로 코로나 방역전의 승리를 선언하는 행사를 개최하면서 백신을 도입할 명분이 사라졌다는 설명입니다. 또 백신을 도입하기 위해서는 콜드체인(저온유통) 시설 문제 해결을 비롯해 방역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교육 등이 이뤄져야 하는데, 이 과정이 북한의 입장에서 비효율적일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북한은 국제사회의 코로나 백신 지원 명분을 스스로 없앴다”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