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총비서의 딸 공개는 북한의 저출산 상황과 관련 있다

LINK: https://www.rfa.org/korean/news_indepth/kjudaughter-12012022085246.html

[기자] 김정은 총비서가 이례적으로 미성년의 딸을 공개해 화제가 됐습니다. 북한 당국은 김 총비서가 딸과 함께 ICBM 발사장을 방문한 모습을 처음 공개했습니다. 이어 김 총비서는 공식 석상에 또 딸을 데리고 나타났는데요. 김 총비서의 딸 공개에 관해 보건의료적인 해석이 있으시다고요?

[안경수 센터장] 제가 생각해본 해석은 보건의료 및 사회적 해석인데요. 북한 김정은 총비서가 최근 미사일 시험장과 사진 찍는 자리에 딸을 잇따라 공개한 이유를 생각해 봤습니다. 최근 김정은 총비서가 방문한 곳을 생각해 봤을 때 10월 12일, 16일에 망경대혁명학원, 강반석혁명학원에 창립기념행사를 위해 방문했는데요. 김정은 총비서가 아주 많은 학생과 만나는 영상을 인민들에게 공개했습니다. 이때 ‘청소년과 아이들이 북한의 미래와 희망’이라는 점을 은연중에 계속 강조한다고 생각했습니다. 한 번만 간 게 아니라 다시 방문한 거예요, 리설주 여사와 함께. 최근 김정은 총비서가 공식 석상에 딸을 데리고 나온 점과 이어졌다고 생각하는데요.

그 이유는 북한의 출산율이 저하되고 있다는 게 내부적으로 확실시되고 이에 대한 많은 고민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내부 정보에 따르면, 북한도 아이를 1명 이상 잘 안 가지려고 하고 있습니다. 사회가 고령화되고 있습니다. 국가의 존립이 걸린 출산율과 고령화에 북한도 자유롭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정확한 통계는 외부에 알려지지 않았고, 앞으로도 알려지지 않을 겁니다. 그렇기 때문에 내부적으로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더 심각한 수치의 통계가 있어서 최고지도자와 최고지도부가 움직였다고 생각합니다. 

어떻게 하면 매체에 아이들이 북한의 미래와 희망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아이들과 화목하게 지내고 있는 최고지도자상을 보여줄 수 있을지를 고민한 겁니다. 김 총비서도 딸이 있으니 ‘인민들아 나도 딸이 있다’고 딸을 데리고 나온 거예요. 전혀 어울리지 않는 상황이잖아요. 미사일 발사하는 상황이잖아요. 음악회, 기념회, 만찬장 등이 아닌 전혀 생뚱맞은 미사일 발사장에 딸을 데리고 나온 게 ‘나는 국방을 챙기는 지도자 지만, 한 가정의 아버지다’라는 점을 보여주는 거죠.

[기자] 출산을 장려하기 위해 딸을 공개한 부분도 있다고 볼 수 있겠네요?

[안경수 센터장] ‘우리는 가족과 화목하다’는 걸 보여주면서 저출산에 진입한 북한 사회에 메시지를 전달한 걸로 생각합니다. 특히 북한은 가부장제가 뿌리깊습니다. 이런 사회적 분위기를 고려해 딸을 공개한 거라고 생각합니다. 딸을 공개하고 리설주 여사와 화목한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부성애를 강조했다고 해석하고 있습니다.

북한의 저출산, 고령화라는 국가 존립이 담긴 문제의식을 연결할 수 있다고 봅니다. 매체에서는 최고지도자가 대놓고 ‘지금 저출산이 시작됐습니다.’라고 말하지 않습니다. 은연중에 암시하는 거죠. 최근 김 총비서의 행보를 보면 아이들이 있는 곳에 가서 따뜻한 아버지상을 강조했습니다. 분명한 건 김 총비서가 저출산 상황을 심각하게 고려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고령화도 마찬가지입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